대중 생활2016.06.17 05:24

§(712) 진정신심(眞正信心) 발해야 한다. 정성심(情誠心) 안으로부터 발해야 한다 / 선방에서 화주(化主) 금지 / 선방 스님과 외호 스님은 같은 도반.


오조(五祖) 스님 법문 가운데에정성(情誠) 자내발(自內發)해야 한다. 안으로부터서 정성심이 일어나야 한다 하는 간곡한 말씀이 있습니다.

정성심(情誠心) 안으로부터 발해야 한다 하는 것은 결국은 초단계에 있어서는 대중 법도를 지키면서 최소한도로 다른 대중 스님네에 () 끼치지 않는 범위내에서는 자기 나름대로 노력을 계속 함으로 해서 정성심이 안으로부터 발하게 되는 것입니다.

서로 터를 바꾸어서 생각한다면은 소임을 보신 스님네나 선방에서 죽비를 치고 정진하는 스님네가 남이 아니고, 다른 권속이 아니고 옛날에 같이 정진하던 도반이요, 선배고 후배일 것입니다.

이것을 안다면은 우리는 아무 불평도 있을 수가 없고, 각자 자기의 위치에서 소임을 열심히 살면서 정진을 수밖에는 없는 것입니다. 이렇게 때에 선방이 장애가 없이 운영이 것입니다.

**송담스님(No.712)—2007(정해) 하안거 결제 법어.

약 17분.

게송에 긴파승두주일장(緊把繩頭做一場) 불시일번한철골(不是一飜寒徹骨) 쟁득매화박비향(爭得梅花撲鼻香), 황벽 스님의 게송을 읊었습니다마는 게송의 뜻을 올바르게 이해를 못하면 육체를 억압하고 들볶고 무리하게 하는 것을 바로 용맹정진(勇猛精進), 가행정진(加行精進)이라고 착각을 수가 있습니다.

육체를 갖다가 잠을 자지 않고 밥을 굶고 묵언을 하고, 모다 수행자들이 이렇게 해서 육체를 억압을 하는 것으로써 정진을 열심히 것으로 착각할 수가 있습니다.


산승도 묵언도 봤고, 단식도 봤고, 잠도 있으면 잘라고 애를 써봤습니다마는, 결과 그렇게 것만이 정말 올바르게 용맹정진한 것이 아니다고 것을 깨달았기 때문에 후배 여러분들께 말씀을 하는 것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실컷 먹고, 실컷 자고, 마음대로 말하고 싶은 대로 잡담을 하고 그러라는 것은 아닙니다.


어쨌든지 참선을 하는 사람은 필요한 외에는 말을 적게 하는 것이 좋고, 잠도 선방에서 지정된 여섯 시간이—9시에 자고 3시에 일어나니까 여섯 시간을 자도록 되어 있습니다마는,

그래도 선방 스님네들은 그렇게 여섯 시간을 수가 없어서 설사 잠잘 시간에도 시간을 잠자지 않고 자고 할라고 애쓰고.

3시에 일어나게 되었지마는 30분이나 시간 자고 일찍 일어나서 조용히 앉아서 정진을 하는 그러한 스님네도 있습니다.


그러나 아주 잠을 잔다던지, 아주 말을 한다던지, 밥도 적당하니 먹어야지 너무 과식을 하면 아니된 것입니다. 과식을 해야 하지마는 그렇다고 해서 너무 밥을 적게 먹어도 그것도 영양이 부족해서 정진을 계속해서 하기 어려우니, 말과 수면과 먹는 것도 지혜롭게 해야 앞으로 꾸준히 정진해 나가는데 장애가 없을 것입니다.


아까 조실 스님 법문 가운데에도진정신심(眞正信心) 발해야 한다. 진정으로 신심을 내야 한다 그런 구절이 나왔습니다마는 신심이다, 분심이다, 의단이라 하는 것이 억지로 하는 것과 저절로 속에서 일어나는 것과 차등이 있습니다.

처음에는 부득불 억지로 신심도 내고, 분심도 내고, 의심도 내려고 몸부림을 수밖에는 없겠습니다마는, 오조(五祖) 스님 법문 가운데에정성(情誠) 자내발(自內發)해야 한다. 안으로부터서 정성심이 일어나야 한다 하는 간곡한 말씀이 있습니다.


억지로 겉으로 지어서 가지고는 몸만 괴롭히고 시간만 낭비하는 것이고, 안에서부터 정성심(情誠心) 솟구쳐 나오면 억지로 분심을 낼라고 해도 저절로 분심이 나고, 억지로 화두를 낼라고 해도 저절로 화두가 떠억 들어지는 것입니다.

정성심이 안으로부터서 발하면 저절로 화두가 들어지고, 저절로 잡담을 아니하게 되고, 잠을 억지로 잘라고 해도 저절로 조금만 자도 머리가 개운하고 좋은 것입니다.


정성심(情誠心) 안으로부터 발해야 한다 하는 것은 결국은 초단계에 있어서는 대중 법도를 지키면서 최소한도로 다른 대중 스님네에 () 끼치지 않는 범위내에서는 자기 나름대로 노력을 계속 함으로 해서 정성심이 안으로부터 발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용화사 청규(淸規)에는 완전 묵언을 하지 않도록 규정을 했습니다. 그리고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외출을 삼가하라고 했고.

비록 인제 용화사나 여기나 또는 용주사 중앙선원이나 밖에 세등선원・복전암・승련사・화운사, 위봉사・회룡사 이런 선방에서도 전강 조실 스님의 법문을 들으면서 조실 스님을 ()하는 대중이므로 청규를 지키면서 정진을 함으로 해서 장애가 일어나지 아니할 것이고, 정진을 하되 병이 일어나지 아니할 것이며, 동안 원만하게 안거(安居) 성취하게 것입니다.



가지 부탁드릴 것은 이것은 보살님네에게 해당이 되는 말씀입니다.

선방에 방부(房付) 들이되, 일부러 어느 절에 불사(佛事) 있는데 불사의 화주(化主) 하기 위해서 방부를 들이고 그래 가지고 정진하면서 틈틈이 화주책(化主冊) 가지고 불사에 시주(施主) 하도록 권고하는 예가 종종 있습니다.

복전암뿐만이 아니고 어느 선방이고 간에 방부를 들이고 정진을 때에는 그런 불사에 대한 생각은 버리고.


어떠한 좋은 목적으로 보살님네한테 찔벅찔벅 가지고 돈을 걷는 수가 있습니다. 돈은 주로 선방 스님네의 약값을 드린다던지 모다 그런 좋은 마음을 가지고 하시리라고 생각이 됩니다마는,

선방에 와서 정진하는 분은 돈이 많은 분도 있지마는 돈이 없이 오직 정법을 믿고 정진하기 위해서 가정일을 두고도 와서 정진하는 분들도 많이 계십니다. 그런 분한데 자꾸 돈을 내라고 하면 마음으로야 내고 싶겠지마는 형편이 되서 못내는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니, 오늘 처음으로 얘기한 것이 아니라 삼십 전부터서 선방에 방부를 들이고 정진하는 보살님네들은 화주 행위를 금하고, 어떠한 이유와 목적을 위해서도 돈을 걷지 말라고 당부를 드려왔습니다마는 아직도 그런 것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것은 자기가 법도를 어길 뿐만이 아니라 다른 참선하는 보살님네께도 정진에 방해가 됨으로 해서 이런 일은 아니하도록 간곡히 말씀을 드립니다.


가지 부탁 드릴 것은 용화사나 용주사나 다른 선방에도 마찬가집니다마는 원주・도감・별좌・공양주・채공 이런 소임을 맡은 그런 분들은그분도 얼마든지 선방에 가서 정진하고 싶지마는 선방을 운영하기 위해서 특별히 신심을 가지고 그런 힘든 소임을 맡은 분들입니다. 그러나 일단 맡은 이상은 성의를 다해서 소임을 보시기를 부탁을 합니다.


그런 일이 힘들고 어렵다 보면은 불평이 일어날 수도 있습니다. 선방 스님네는 아무리 잘해 드려도무엇이 먹고 싶다, 무엇이 먹고 싶다이렇게 하실 수가 있습니다. 갑자기 국수가 먹고 싶기도 하고, 찰밥이 먹고 싶기도 하고, 찰떡이 먹고 싶기도 하고 여러 가지 먹고 싶을 수가 있습니다.

그것을 원주(院主) 스님한테 달라고 부탁하는 것도 좋은 일이지 나쁘다고 수는 없습니다마는, 선방에서는 드리는 대로 밥이면 , 죽이면 , 찰밥이면 찰밥, 국수면 국수 요기를 때우면 그리고 열심히 정진을 하셔야 것이고,

소임을 보신 원주・도감・별좌・공양주・채공은 성의를 다해서어떻게 하면 스님네가 잡숩고 건강하게 정진을 하실 수가 있을까?’ 그런 정성스런 마음으로 외호(外護) 잘해야 것입니다.


우리가 숙명통(宿命通) 열려서 과거에 내가 어떠한 몸을 받아서 무엇을 했는가를 아시는 분은 알겠습니다마는, 전생에 선방에서 정진을 하다가 금생에 다시 출가해 가지고 이런 소임을 맡을 수도 있고, 전생에 원주・도감・별좌・주지 이런 소임을 맡았던 스님이 금생에 선객(禪客)으로 선방에 나와서 정진하는 그런 분도 계실 것입니다.

그러니 선방 스님네와 후원에서 외호하는 스님은 절대로 깊은 인연으로 연결이 되어 있는 것입니다.


그러니 만큼 서로 터를 바꾸어서 생각한다면은 소임을 보신 스님네나 선방에서 죽비를 치고 정진하는 스님네가 남이 아니고, 다른 권속이 아니고 옛날에 같이 정진하던 도반이요, 선배고 후배일 것입니다.

이것을 안다면은 우리는 아무 불평도 있을 수가 없고, 각자 자기의 위치에서 소임을 열심히 살면서 정진을 수밖에는 없는 것입니다. 이렇게 때에 선방이 장애가 없이 운영이 것입니다.


이러한 것을 알지 못하면 중간에 선방 스님네가 걸망을 짊어지고 원주실 방을 갖다가 곡괭이로 갖다 뒤집어 버리고 대중이 나가고 그런 불상사(不祥事) 있었습니다.

그러한 일이 있다고 하는 것은 지금 산승이 말씀 드린 내용에 대해서 모르기 때문에 사소한 감정으로 그런 일이 일어났으리라고 나는 충분히 이해가 갑니다마는, 지금 자리에 모이신 여러 대중 스님네와 소임을 보시는 분과 청신사 청신녀 여러분께서는 이러한 말씀을 명심을 해서 어쨌든지 수행을 주시기를 바랍니다.



금생(今生) 약불종사어(若不從斯語)하면   후세당연한만단(後世當然恨萬端)하리라

나무~아미타불~

원공법계제중생(願共法界諸衆生)이요   자타일시성불도(自他一時成佛道)하여지이다

나무~아미타불~


금생(今生) 약불종사어(若不從斯語)하면, 금생에 이렇게 산승이 간곡히 말씀 드리는 말을 명심하고 따르지 아니하면, 후세(後世) 당연한만단(當然恨萬端)하리라. 후세에 마땅히 () 만단(萬端)이나 것이다.

원공법계제중생(願共法界諸衆生자타일시성불도(自他一時成佛道) 원컨댄 법계(法界) 모든 중생이 너와 나와 일시에 성불(成佛)하여지이다 하는 이런 게송을 읊으고 말씀을 맺고자 합니다.


자리에는 참선 선방에 방부 들이신 분과 백일기도에 동참하신 분도 계십니다. 참선을 하시면서도 백일기도에 동참한 기도하는 마음으로 동안을 정진하시고 기도하시고, 이렇게 해서 모두가 건강하시고 가정도 화평하시고 그렇게 해서 백일기도와 정진이 원만 성취하시기를 바랍니다.(17~3356)()



>>> 위의 법문 전체를 들으시려면 여기에서 들으십시오


---------------------


*(게송) 진로형탈사비상 긴파승두주일장~’ ; [황벽단제선사완릉록(黃檗斷際禪師宛陵錄)] 황벽희운(黃檗希運) 선사 게송 참고.

*용맹정진(勇猛精進) ; 두려움을 모르며 기운차고 씩씩한 그리고 견고한 의지로 한순간도 불방일(不放逸)하는, 열심으로 노력하는 정진.

*가행정진(加行精進) ; 별도의 노력을 기울여서 하는 정진. 어떤 일정한 기간에 좌선(坐禪) 시간을 늘리고, 수면도 매우 단축하며 정진하는 .

*정성(情誠 진심·성심·참마음 /정성·진실 ) ; 정성(精誠). 온갖 힘을 다하려는 진실되고 성실한 마음.

*( 부술·쓰러질·폐단 ) ; 남에게 끼치는 신세나 괴로움.

*청규(淸規) ; ①선종(禪宗) 사원에서, 여러 승려들이 지켜야 규칙. ②참되고 바른 규칙이나 법도.

*안거(安居 편안할 , 있을 ) ; (산스크리트) varsa 원뜻은 우기(雨期). 인도의 불교도들은 4 15(또는 5 15)부터 3개월 우기(雨期)때에 외출하면 풀이나 나무,작은 곤충을 모르고 밟아 죽일까 두려워 했고 그래서 동굴이나 사원에 들어가서 수행에 전념했다. 이것을 우안거(雨安居)라고 한다.

선종(禪宗)에서는 음력 4 15일부터 7 15일까지를 하안거(夏安居), 10 15일부터 다음해 1 15일까지를 동안거(冬安居)라고 해서 각각 90일간 사원에 머물르면서 외출을 금지하고 오로지 좌선을 중심으로 수행에 전념한다. 안거의 처음을 결제(結制), 끝을 해제(解制) 한다.

*방부(房付) 들이다 ; 수행자가 절에 머물며 공부할 것을 인사드리고 허락을 구해 결제(結制) 참가하다.

*불사(佛事) ; ①불법(佛法) 알리는 . 법회, 불공(佛供), () 봉행, 경전의 간행과 유통, 사찰의 중창과 전각 중수, 불상·탱화·불구(佛具가사(袈裟) 조성 등의, 불가(佛家)에서 행하는 모든 일을 가리킨다. ②부처님께서 중생을 교화(敎化)하시는 .

*화주(化主) ; ①중생을 교화(敎化)하는 (). 부처님를 말함. ②신도들의 집을 돌며 절에 필요한 양식·물건·비용 등의 시물(施物) 얻는 소임, 또는 일을 맡은 스님.

*시주(施主 베풀 /주인 ) : ①스님에게 혹은 절에 돈이나 음식 따위를 보시하는 . 또는 그런 사람. ②남에게 가르침이나 재물을 아낌없이 베푸는 사람. 단월(檀越 dana-pati)이라고도 .

*찔벅찔벅 ; 다른 사람을 말이나 행동으로 쿡쿡 찌르거나 건드리는 모양.

*원주(院主) ; 후원(後院, 절에서 부엌을 일컫는 ) 책임지는 소임. 또는 일을 맡은 스님.

*외호(外護) ; 불법(佛法) 세상에 널리 퍼뜨리는데 힘이 되도록 수행하는 사람을 보호하는 것을 말한다. ((() 보호하는 것을 내호(內護)라고 한다. 내호와 외호를 합하여 이호(二護)라고 한다.

*숙명통(宿命通) : 수행으로 갖추게 되는 여섯 가지의 불가사의하고 자유 자재한 능력인 육신통(六神通) 하나로, 나와 남의 전생을 아는 자유 자재한 능력.

*선객(禪客 참선 /손님·사람 ) ; 참선 수행을 하는 사람.

* ; ‘처지형편 뜻을 나타내는 .

*(게송) 今生若不從斯語  後世當然恨萬端 ; [초발심자경문(初發心自警文)] ‘자경문(自警文)’ 게송.

勸汝慇懃修善道  速成佛果濟迷倫  今生若不從斯語  後世當然恨萬端

너에게 닦기를 은근히 권하노니, 어서 빨리 불과(佛果) 이뤄 미혹 중생 건지어라. 금생에 만일 말을 따르면, 후세에 당연히 () 갈래나 되리라.

*만단(萬端) ; 수없이 많은 갈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싼또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