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1) (게송)기래끽반냉첨의~ / 발심한 사람에게는 모두가 불보살의 화현신이다 / 화두는 가장 무서운 무기 / 내가 곧 세계 / (게송)생사차무승여속~ / 일념단속.

배고프면 밥 먹을 줄 알고, 추울 때는 더운 옷을 껴입을 줄 알기만 하면, 바로 거기에 바른 공부에 바로 들어갈 수 있는 길이 바로 거기에 있는 거야.
발심(發心)해서 도 닦는 사람은 이쁜 사람을 보고도 이쁜 생각이 나자마자 찰나에 「이뭣고?」하고 화두를 든다면, 그 사람은 불보살이 잠시 나로 하여금 화두를 들어서 깨달음에 나아가기 위해서 화현신(化現身)으로 나타난 사람이 될 것이다.
어느 때, 어느 시간 무엇을 허실 때라도 항상 화두를 들고, 화두 하나만을-거두절미(去頭截尾)하고 그저 딱 화두를 거각(擧却)하면 그 자리에는 부처님이 계신 자리요, 그 자리는 모든 조사가 계신 자리.
이 화두는 간단한 한마디고 참 평범한 한마디지만 혁범성성(革凡成聖)이거든. 범부를 고쳐서 성현을 맨드는 그러헌 무서운 무기거든. 원자탄 100개를 던진들 중생을 제도할 수 있겠습니까?
'한 생각' 일어났다 꺼졌다 하는 것이 바로 그것이 생사고, 그 생사가 결국 우리에게 육체적인 생사 또 육도윤회(六道輪廻)를 허게 허는 그 원인이요 장본인이거든. 그 일념 일념을 단속허는 것이 생사해탈(生死解脫)의 자물통이여.
**송담스님(No.401) - 1989년 11월 첫째일요법회(65분)에서.


(1) 약 20분.  (2) 약 6분.


(1)------------------


기래끽반냉첨의(饑來喫飯冷添衣)헌데   삼척지동야공지(三尺之童也共知)니라
나무~아미타불~
일개화두명역력(一箇話頭明歷歷)하면   여하개안자우치(如何開眼恣愚癡)리요
나무~아미타불~

기래끽반냉첨의(饑來喫飯冷添衣). 배고픔이 오면 밥을 먹고 추워지면 옷을 껴입어.
삼척지동야공지(三尺之童也共知)다. 이것은 삼척동자(三尺童子)도 다 함께 아는 바다 그말이여. 배고프면 밥 먹고 추우면 더운 옷을 껴입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알 수 있는 일이니,

일개화두명역력(一箇話頭明歷歷), 이 한 개의 화두가 성성적적(惺惺寂寂)허게 역역(歷歷)하게 의단(疑團)이 독로(獨露)허도록 이렇게 잡드리를 해 나가면,
여하개안자우치(如何開眼恣愚癡)리요. 어떻게 눈을 뜨고서 어리석고 어리석은 방자(放恣)의 우치(愚癡)에 빠질 것인가?

배고프면 밥 먹을 줄 알고 추우면 더운 옷을 껴입을 줄 아는, 이것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일이라 했지만,
사실은 우리가 정법을 믿고 활구참선을 해서 확철대오해서 해탈도를 증득헐랴고 허는 여기에 절대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것이 배고프면 밥 먹을 줄 알고 추우면은 더운 옷을 껴입을 줄 아는 바로 거기에 있거든.

배고프면 밥 먹을 줄도 모르고 추워도 옷을 껴입을 줄도 모른 정도가 되었다면 그 사람은 공부해 봤자 소용이 없어.

‘그것을 누가 모르겠느냐?’하는데,
누구나 다 알고 있기 때문에 누구나 다 이 정법(正法)을 믿고 열심히만 하면 누구나 다 확철대오(廓徹大悟)를 헐 수가 있다고 허는 증거거든, 이게.
배고프면 밥 먹을 줄 알고, 추울 때는 더운 옷을 껴입을 줄 알기만 하면, 바로 거기에 바른 공부에 바로 들어갈 수 있는 길이 바로 거기에 있는 거야.

「이뭣고?」 배고프면 밥 먹을 줄 안 사람이면 어찌 「이뭣고?」를 못해. 「이뭣고?」
정법을 안 믿고 화두를 타서 공부를 아니한 사람은 배고프면 맛있는 것을 생각하고, 무엇을 먹어야 맛있을까? 어떻게 무엇을 먹어야 배가 부를까? 어떻게 먹어야 영양을 섭취할까? 잘했다 못했다 짜다 싱겁다 그러다가 말아 버린다 그말이여.

그런데 공부허는 사람은 배고프면 밥 먹을 줄 아는 생각 날 때, 밥 먹으면서 「이뭣고?」거든.
우리는 이 공부를 일상 생활과 띠어서 생각해서는 안 돼.
배고프면 밥 먹을 줄 알 때 바로 배고프다 헐 때 「이뭣고?」거든. 춥다 헐 때 「이뭣고?」거든.
「이뭣고?」부터 탁 챙기면서 옷을 껴입고, 배고프면 즉각 「이뭣고?」를 탁 추켜들면서 밥을 먹어.

하물며 그 밖에 성이 날 때, 슬플 때, 괴로울 때, 속상할 때, 억울할 때, 원망스러울 때, 미울 때, 아까 증애심에 대한 말씀을 했지마는 사람이니까 이쁜 사람도 있고 또 미운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이쁜 생각이 나자마자 「이뭣고?」를 들고, 미운 생각이 들자마자 「이뭣고?」를 든다면, 이뻐하고 미운 것으로 인해서 큰 업(業)을 짓지 아니하고,

그 이쁜 생각·미운 생각 나자마자 「이뭣고?」를 척 든다면 그 이쁜 생각·미운 생각이 바로 깨달음으로 들어가는 발판이 될 것입니다.

미운 사람을 보고도 나는 「이뭣고?」를 드니까, 미운 사람은 웬수가 아니라 바로 잠깐 내 앞에 나타난 불보살(佛菩薩)일 것이고,
이쁜 사람을 보고 이쁜 생각을 내고 그것으로 인해서 음심(淫心)을 내고, 그것으로 인해서 업연(業緣)을 맺게 되면 그 사람은 바로 나를 마왕(魔王)으로 끌고 가는 올개미가 될 것입니다마는,

발심(發心)해서 도 닦는 사람은 이쁜 사람을 보고도 이쁜 생각이 나자마자 찰나에 「이뭣고?」하고 화두를 든다면, 그 사람은 불보살이 잠시 나로 하여금 화두를 들어서 깨달음에 나아가기 위해서 화현신(化現身)으로 나타난 사람이 될 것이다 그말이여.

그래서 이 세상에 모든 사람이 나와 인연 있는 사람은 미운 사람이나 이쁜 사람이나, 다 발심한 사람에게는 다 불보살 화현이여.

발심을 못하고 정법을 믿지 아니하고 공부를 아니헌 사람은 사랑만 했다면은 머지않아서 그 사람 허고는 웬수가 되고 ‘다생원채(多生怨債)가 기어친(起於親)이거든-다생에 웬수 빚이 다 친한 데에서 일어나.’
친했다 하면은 사랑하게 되고, 사랑했다 하면은 머지않아서 웬수로 변하거든.
중생세계, 이 사바세계(娑婆世界)에는 어디를 가나 마찬가지야.

발심을 해서 정법을 닦는 사람은 이 사바세계처럼 공부허기 좋은 곳은 없고, 깨달음에 나아가는데 가장 적절한 데가 없다 이거거든.

일개화두(一箇話頭)가 명역력(明歷歷)하면 여하개안자우치(如何開眼恣愚癡)리요.
어떻게 눈을 뜨고서 어리석은 마음을 방자히 헐 수가 있으리요.

화두(話頭) 하나로서 사바세계의 탐진치를 극복을 하고,
이 화두라고 허는 이 무서운 무기로써-이 무기는 총보다도 더 무섭고, 칼보다도 무섭고, 원자탄보다도 무섭고, 또 그 밖에 어떤 화학무기보다도 더 무서운 무기가 바로 이 화두인 것입니다.
아무리 화학무기가 무섭고, 원자탄이 무섭고, 수소탄이 무섭고, 총칼이 무섭다 해도 이 화두 하나 보다는 덜 무서워.

왜 그러냐? 이 화두는 간단한 한마디고 참 평범한 한마디지만 혁범성성(革凡成聖)이거든. 범부를 고쳐서 성현을 맨드는 그러헌 무서운 무기거든.
원자탄 100개를 던진들 중생을 제도할 수 있겠습니까? 수소탄 1000개를 던진들, 사람과 모든 것을 파괴할 것뿐이지, 그걸 가지고 이 세계를 평화롭게 맨들 수도 없는 것이고,
한때 잠시 두려움을 줄 수는 있을지언정 영원한 평화는 가져오지 못하거든.

1945년에 원자탄을 일본에 나가사끼, 히로시마에 던져서 2차 대전(大戰)이 종식은 되었지만,
그래봤자 몇 해 안 가서 다시 중생심은 계속해서 발동을 해 가지고 온 세계는 이렇게 평화를 향해서 잘 되아가는 기미는 보이지 아니하고 언제 어떻게 해서 또 그와 같은 무서운 싸움이 일어날른지 모르는 상황에 있습니다.

이럴 때일수록 우리는 정법에 귀의해서 「이뭣고?」 이 활구참선(活句參禪)을 해 가지고,
온 세계가 멸망해 버릴지도 모를 그러헌 상황 속에서 우리가 나 자신을 구제하고, 가족을 구제하고, 국가 민족을 구제하고, 세계 인류를 구제하고, 이 자연계를 구제하기 위해서는 이 정법 밖에는 없습니다.

왜 그러냐? ‘온 세계가 왜 이것이 존재허냐’하면은, 나 각자 나의 마음의 표현이 세계거든.
내 몸 밖에 세계가 별도로 존재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내가 있으므로 해서 세계가 있어. 내게 한 마음이 있기 때문에 그 마음의 식(識)이 밖으로 나타나서 표현된 것이 우주법계, 삼라만상 두두물물이야.

그래서 내 마음이 즐겁고 편안하면 온 세계가 다 좋게 보이고, 내 마음 하나가 슬프고 괴로우면 온 세계가 다 뵈기 싫어.
아름다운 꽃이 피었거나 휘황찬 밝은 달이 하늘에 떠 있어도 내 마음이 슬프면 꽃도 슬프고 하늘에 밝은 달도 슬퍼. 내 마음이 기쁘면 내 마음에 행복이 있으면 저 밝은 달이 그렇게 좋을 수가 없고 그 이쁘게 핀 꽃도 그렇게 고울 수가 없다 그말이여.

그러니 온 세계의 모든 것도 내가 좋아야 세계가 좋아. 친구도 내가 좋아야 친구를 보면 반갑지, 내가 불행허면 친구도 반가운 줄도 모르고 이 세상에 아무것도 좋은 것이 없어.

그러니 세계가 곧 나요, 내가 곧 세계거든.
그러기 때문에 세계의 평화를 이룩헐라면은 내 마음이 행복해져야 해.

어떻게 허면 내 마음이 행복허게 허냐?
세상 사람들은 많은 재산을 모으고 높은 벼슬을 하고 그러면은 행복헐 것 같지마는, 그렇게 생각해서 밖에서 그런 것을 얻을랴고 아우성을 치지만 그거 얻는다고 해서 정말 행복해지들 않애.
그런 것이 뜻대로 이루어지면  잠시 참 좋다는 생각이 들고 기뻐하지만 그 얼마 안가요. 얼마 안가면 또 재산이 없어지기도 하고 벼슬이 내 몸에서 떨어져 나가기도 헌다 그말이여.

그래서 진정한 행복은 밖에서 얻어지는 것이 아니야. 자기 마음속에서 찾아야 한다.

이제 가을도 가고 겨울철에 접어들기 시작했습니다. 앞으로 음력 10월 보름에 겨울철 안거(安居)가 시작이 됩니다. 보살님네는 뒤로 미루지 말고 이 핑계 저 핑계 대다보면 한량이 없습니다.
탁! 큰 마음을 내서 결단심을 내서 방부(房付)를 드리고 또 이 한철을 열심히 정진을 허시기를 바랍니다.

금년에 새로 선방(禪房)을 확장을 했으니 어찌던지 와서 정진을 잘 허시길 바라고,
부득이한 여러 가지 사정으로 직접 나와서 공부를 못하신 보살님네, 거사님네들도 가정에서·직장에서·생활 속에서 항상 바로 있는-발 디디고 서 있는 그 자리, 앉어 있는 그 자리-그 자리가 바로 선방이다 이렇게 생각하고,
「이뭣고?」만 탁 들면 벌써 용화사 선원에 와서 방부를 드리고 죽비를 치고 입선(入禪)을 한 것과 똑같은 것입니다.

용화사에 방부를 드리고, 와서 큰방에 앉어 계셔도 밤낮 여기 앉어서 집안 생각, 아들 생각, 딸 생각 그러고 있으면은 그건 방부 드리나 마나 하는 거고.
댁에 계시더라도 항상 「이뭣고?」를 들고 일 허다가도 퍼뜩 챙기고, 앉어서 챙기고, 서서 챙기고, 밥 먹으면서 챙기고, 똥 누면서 챙기면은 바로 집이 용화사 선원이거든.

시간도 공간도 마음먹기에 따라서 지척지간(咫尺之間)이 수천 리, 수천 리가 지척이 되는 것입니다. 백년 천년허면 긴 것 같지마는 일 찰나간이고, 일 찰나간이 잠깐인 것 같지마는 이것이 바로 무량겁인 것입니다.

여러분이 법성게(法性偈)를 외우신 분은 아시겠지마는 일념즉시무량겁(一念卽是無量劫) 무량원겁(無量遠劫)이 즉일념(卽一念)이거든.
이것은 진리에 입각해서 허신 말씀이라고만 생각헐 것이 아니라 현실적으로도 그래.

둘이 나란히 한집에서 한 이불 속에서 자도 벌써 생각이 틀어져 버리면은 천리(千里)거든. 부부 간도 천리 웬수여. 저 천리 밖에 떨어졌어도 서로 사랑하고 서로 아끼고 있으면은 벌써 부부일신(夫婦一身)이거든.

시간과 공간을 그것이 또 다른 것이 아니야. 시간이고 곧 공간이고, 공간이 시간이거든.
공간 없는 시간이 없고 시간 없는 공간이 없어. 시간이 있는 곳에 반드시 공간이고 시간과 공간은 베의 날과 씨가 서로 이렇게 짜여져서 베를 짜듯이 시간과 공간도 역시 마찬가지여.

그래서 어느 때, 어느 시간 무엇을 허실 때라도 항상 화두를 들고, 화두 하나만을-거두절미(去頭截尾)하고 그저 딱 화두를 거각(擧却)하면 그 자리에는 부처님이 계신 자리요, 그 자리는 모든 조사가 계신 자리요, 그 자리에는 조실 스님이 계신 자리요, 그 자리에는 입승 스님이 탁 죽비를 들고 앉아 있는 자리다 그말이거든.

그러니 입승(立繩) 스님이 죽비를 들고 앉아 있고, 조실 스님이 탁 지켜보고 계시고, 모든 조사 스님이 그 자리에 계시고, 삼세제불이 그 자리에 계시는데 어느 곳이 선불장(選佛場)이 아니겠습니까?(59분45초)


(2)------------------


생사차무승여속(生死且無僧與俗)하고  성진나유오화미(性眞那有悟和迷)리요
나무~아미타불~
가타사기동참자(伽陀寫寄同參者)하니  두우성건일우서(杜宇聲乾日又西)로구나
나무~아미타불~

생사차무승여속(生死且無僧與俗)이요. 생로병사는 승속(僧俗)이 없어. 스님네나 속가에 계신 여러 청신사·청신녀 여러분이나 누구에게나 생사는 다 있다 그말이여.

성진나유오화미(性眞那有悟和迷)리요. 성품 참다운 것은, 진여(眞如) 성품은 깨달은 사람이나 미(迷)한 사람이나, 깨달은 부처님이나 미(迷)한 중생이나 다 똑같애.
깨달은 성현이라 해서 진여 성품이 더 크고 위대하고 좋고, 깨닫지 못한 중생이라고 해서 진여 성품이 작고 추하고 그런 것이 아냐. 그 진여 성품 그 자리에 가서는 다 똑같다 그말이여.
출가한 스님이라고 해서 생로병사가 없고 속가에 계신 분만 생사가 있는 것이 아닌 거와 마찬가지.

가타사기동참자(伽陀寫寄同參者)는 이 게송을 써서 이 자리에 모이신 여러 동참 도반들에게 기증하노니,
두오성건일우서(杜宇聲乾日又西)다. 두견(杜鵑)이는 쉬지 않고 소쩍소쩍 울고 있는데 해는 또 서쪽으로 지는구나.

'한 생각' 일어났다 없어지고 또 '한 생각' 일어났다 없어진 것이 그것이 바로 생사(生死)니라.
일념(一念) 속에 구백 생멸(九百生滅)이 있어. '한 생각' 속에도 미세허게 보자면, 원자 현미경 같은 그런 미세한 현미경으로 일념을 갔다가 들여다보면 구백 생멸이 있다 그랬어.
부처님 말씀에는 ‘털구먹 일 모공(一毛孔) 속에 구억 충(九億蟲)이 들었다. 구억 개의 벌레가 우글거리고 있다’하셨어. 그때 당시에는 현미경도 뭐 원자 현미경도 없었는데 부처님은 다 알고 계셔.

일념 속에 구백 생멸이 있어. '한 생각' 일어났다 꺼졌다 하는 것이 바로 그것이 생사고, 그 생사가 결국 우리에게 육체적인 생사 또 육도윤회(六道輪廻)를 허게 허는 그 원인이요 장본인이거든.
그 일념 일념을 단속허는 것이 생사해탈(生死解脫)의 자물통이여 그게, 자물쇠가 거기에 있거든.

‘그 한 생각 한 생각 일어났다 꺼졌다 하는 데에 휩쓸려 나가느냐’, ‘거기에 끌려 들어가지 않고 화두를 드느냐’에 따라서 삼악도(三惡道)로 가느냐 해탈도(解脫道)로 가느냐의 분간이 있는 것입니다.

소쩍새는 쉴새 없이 울고 있는데 해는 오늘도 또 서쪽으로 넘어가.
이 게송을 마음속에 깊이 새기시고 알뜰히 정진해 주시기를 부탁합니다.(39분44초~65분28초)(끝)


>>> 위의 법문 전체를 들으시려면 여기에서 들으십시오


------------------(1)


*(게송) ‘기래끽반냉첨의~’ ; 天目中峰和尚廣錄 卷第三十 ‘警世卄二首’ 게송 참고.
*삼척동자(三尺童子) ; 키가 아직 석 자밖에 자라지 않은 아이라는 뜻으로, 철모르는 어린아이를 이르는 말.
*성성적적(惺惺寂寂) ; 정신이 고요하면서도 깨끗하고 또록또록 한 상태.
*역력(歷歷) ; 훤히 알 수 있게 분명하고 또렷함.
*의단(疑團 의심할 의, 덩어리 단) ; 공안•화두에 대한 알 수 없는 의심(疑心)의 덩어리(團).
*독로(獨露 홀로•오로지 독,드러날 로) ; 홀로(獨) 드러나다(露).
*잡드리 ; ‘잡도리’의 사투리. ①잘못되지 않도록 엄하게 다룸. ②단단히 준비하거나 대책을 세움. 또는 그 대책.
*방자(放恣) ; 방자하다. 어려워하거나 조심스러워하는 태도가 없이 무례하고 건방지다.
*우치(愚癡) ; ①삼독(三毒)의 하나. 사상에 의혹되어 진리를 분별하지 못하는 어리석은 마음을 이른다. ②매우 어리석고 못남.
*정법(正法) ; ①올바른 진리. ②올바른 진리의 가르침. 부처님의 가르침. ③부처님의 가르침이 올바르게 세상에 행해지는 기간.
*확철대오(廓徹大悟) ; 내가 나를 깨달음.
*음심(淫心) ; 주로 남녀 사이의 성적인 일과 관계되어 먹은, 바르지 않은 마음.
*업연(業緣) ; 업보(業報)의 인연(因緣). 선업은 낙과(樂果)의 인연을 부르고 악업은 고과(苦果)의 인연을 부른다.
*마왕(魔王) ; 천마(天魔). 욕계(欲界)의 제육천(第六天) 곧 타화자재천(他化自在天)의 임금은 곧 마왕(魔王)이니, 그 이름이 파순(波旬)이다。그는 항상 불법을 파괴하려고 애쓰고 있다.
그것은 불도를 공부하는 이가 있으면 그의 궁전이 흔들리기 때문이라고 한다。그러므로 누구나 불법을 공부하겠다는 생각을 낼 때에 곧 천마가 따르는 것이다。다시 말하면 한 생각 일어나는 그것이 곧 천마다.
*발심(發心) ; ① 불도(佛道=菩提=眞理)를 깨닫고 중생을 제도하려는 마음을 일으킴.
② 깨달음을 구하려는 마음을 일으킴. 깨달음의 경지에 이르려는 마음을 냄. 깨달음의 지혜를 갖추려는 마음을 냄. (원어)發起菩提心발기보리심, 發菩提心발보리심.
*화현(化現) ; 부처님이나 보살이 중생을 구제하기 위해, 각(各) 중생의 소질에 따라 여러 가지로 모습을 바꾸어 이 세상에 나타나는 것. 화신(化身)이라고도 한다.
*사바세계(娑婆世界); 고뇌를 참고 견디지 않으면 안되는 괴로움이 많은 이 세계. 현실의 세계. 석가모니 부처님이 나타나 교화하는 세계. 인토(忍土)•감인토(堪忍土)•인계(忍界)라고 한역.
*화두(話頭) : 또는 공안(公案) • 고측(古則)이라고도 한다. 선종(禪宗)에서 참선 수행자에게 참구하는 과제로 주어지는 지극한 이치를 표시하는 조사의 언구(言句)나 문답이나 동작.
참선 공부하는 이들은 이것을 참구하여, 올바르게 간단없이 의심을 일으켜 가면 필경 깨치게 되는 것이다.
*활구참선(活句參禪) ; 선지식(스승)으로부터 화두•공안(公案) 하나를 받아서[본참공안] 이론을 사용하지 아니하고 다못 꽉 막힌 알 수 없는 의심(疑心)으로 화두를 참구(參究)해 나가 화두(공안)을 타파하여 견성성불(見性成佛)하는 참선법(參禪法). 참선을 하려면 활구참선을 해야 한다.
참선의 다른 경향으로 사구참선(死句參禪)이 있는데, 사구참선은 참선을 이론적으로 이리저리 따져서 분석하고, 종합하고, 비교하고, 또 적용해 보고, 이리해서 공안 또는 화두(話頭)를 부처님 경전이나 조사어록에 있는 말씀을 인용하여 이론적으로 따지고 더듬어서 알아 들어가려고 하는 그러한 참선인데, 이것은 죽은 참선입니다. 1700공안을 낱낱이 그런 식으로 따져서 그럴싸한 해답을 얻어놨댔자 중생심이요 사량심이라, 그걸 가지고서는 생사해탈은 못하는 것입니다.
생사윤회가 중생의 사량심(思量心)으로 인해서 일어난 것인데 사량심을 치성하게 해 가지고 어떻게 생사를 면할 수가 있겠습니까?
*식(識) : 오온(五蘊)의 하나. 식별하고 판단하는 마음 작용. 인식 작용. 인식 주관.
*삼라만상(森羅萬象) 두두물물(頭頭物物) ; 우주 사이에 벌여 있는 온갖 사물과 현상.
*입선(入禪) ; 참선 수행(좌선)에 들어가는 것, 좌선(坐禪)을 시작하는 것. 참선(좌선)수행.
*지척(咫尺) ; '한 자의 거리'라는 뜻으로, 아주 가까운 거리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법성게(法性偈) ; 통일 신라 시대에, 의상대사가 중국에서 화엄경을 연구하고 그 경의 핵심을 추려서 지은 7언 30구(210자)의 게송.
*거두절미(去頭截尾) ; 말이나 사건 등의 부차적인 설명은 빼어 버리고 사실의 요점(要點)만 말함.
*입승(立繩) ; 선원(禪院)에서 선원의 규율과 질서를 다스리는 직책, 또는 그 일을 맡은 스님.
*선불장(選佛場) ; 부처(佛)를 뽑는(選) 장소(場)라는 뜻. 선원에 있어서 수행자가 좌선하는 곳.
[참고] 중국 고봉 스님의 《선요禪要》의 ‘개당보설(開堂普說)’에, 방 거사(龐居士)의 게송이 아래와 같이 있다.
‘十方同聚會 箇箇學無爲 此是選佛場 心空及第歸’
‘시방세계 대중들이 한 자리에 모여, 저마다 함이 없는 법(無爲)을 배우나니, 이것이 부처를 선발하는 도량(選佛場)이라. 마음이 공(空)해 급제하여 돌아가네.’ (통광 스님 역주 『고봉화상선요•어록』 p37,46에서)


-------------------(2)


*(게송) ‘생사차무승여속~’ ; 天目中峰和尚廣錄 卷第三十 ‘警世卄二首’ 게송 참고.
*진여(眞如) ; ①차별을 떠난, 있는 그대로의 참모습. ②궁극적인 진리. ③모든 분별과 대립이 소멸된 마음 상태. 깨달음의 지혜. 부처의 성품. ④중생이 본디 갖추고 있는 청정한 성품.
*육도윤회(六途輪廻, 六道輪廻) ; 선악(善惡)의 응보(應報)로 육도(六途-지옥,아귀,축생,아수라,인간,천상)의 고락(苦樂)을 받으면서 죽음과 삶을 끝없이 되풀이하는 것.
*생사해탈(生死解脫) ; 생사(生死)를 떠나 깨달음의 세계에 드는 것.
*삼악도(三惡道) ; 악인(惡人)이 죽어서 간다는 세 가지 괴로운 세계. 곧 지옥도(地獄道), 축생도(畜生道), 아귀도(餓鬼道)를 가리킨다.
지옥도는 중생이 죄를 지어 죽은 뒤에 태어날 지옥세계이며, 축생도는 중생이 죄를 지어 죽은 뒤에 짐승의 몸이 되어 괴로움을 받는다는 길이고, 아귀도는 먹으려고 하는 음식은 불로 변하여 늘 굶주리고 매를 맞는 아귀들이 모여 사는 세계이다.
*해탈도(解脫道) ; ①번뇌의 속박에서 벗어나는 가르침이나 수행. 번뇌의 속박에서 벗어난 경지. ②사도(四道)의 하나. 번뇌의 속박에서 벗어나 해탈하는 단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닥공닥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