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과 의심2014.01.06 14:11

•§• 의단독로(疑團獨露) • 타성일편(打成一片) • 공적영지(空寂靈知) 똑같은 거여.

 **전강선사(No.567) - 마조원상공안, 조실스님 오도견성기(무신 1968.6.24)(35분)에서.

약 4분.


어쨌든지 화두 - 판치생모(版齒生毛) 화두, 그렇게 천하에 그 이상 더 쉬운것도 없고, 그 이상 더 가까울 것도 없고, 거그는 막아 놓은 것도 없고, 거그는 감춰논 것도 없고,
어쨌든지 그놈 하나, 참 중대헌 살림이다. 중대헌 내 일이여.

여기에 모이신 모두 화두학자, 얼마나 중요한 설법인가?
이게 뉘 설법이여? 보제존자(普濟尊者) 설법이여.

그러헌 모두 그러헌 그 화두 없는 속에서 그 작량선(酌量禪) - 요리조리 맨들어서 모두 비추고 보고 앉었는 선,
뭔 말을 한마디 물으면 요것이 옳은가? 저게 그른가? 요따구 놈의 답.
그따구 짓을 해가지고 앉어서 그 선객(禪客)이라고 헐 것인가? 뭐라 헐 것인가?
고렇게 이리 생각을 허고 저리 생각해, 맞을까 안맞을까 해가지고 대답해 될것인가?

그 일체 일념 모두 만들 수 없는 그곳에 바로 나가서 기멸(起滅)도 다해 버리고,
일체 도리에도 거기 붙들 못헌 곳에 나가서,
딴 것을 보면 그건 아무것도 아니니,
오직 화두 하나만-알 수 없는 화두 하나만...

요런 놈을 다 말해주고 화두를 내세워야 되지.
내비두고 화두만 허라고 허면 아! 이것이 모두 지지리펀펀이지.

무엇이 나오든지 말든지 그것은 모두 잡독•사견(雜毒•邪見)이니까. 잡독•사견에 떨어지지를 말고,
모두 무기선(無記禪) - 그저 대혜 스님 그 삼년이나 읽어야 다 읽는 서장(書狀) 가운데 묵조사선(黙照死禪) 때려 부수는 것 뿐이지 뭐 다른 것 있는가?
거 다 봐봐. 모도 고놈 도로 나오고, 고놈 도로 나오고, 그놈 아니고 뭣인가? 봐!

그 화두가 이와같이 해야, 일체가 다해버린 그곳에서 알 수 없는 의단독로(疑團獨露)를 영(靈)이라 해. 고걸 영(靈)이라 해.
한덩어리 딱 뭉쳐져 가지고는 알 수 없는 놈 하나가 고대로 돈전헌 걸 적(寂)이라 하고 영(靈)이라 해.

뭐 적(寂)을 따로 갖다 붙이면 안돼.
적(寂)•영(靈), 적(寂)이다•공적(空寂)이다•공적영지(空寂靈知)다•영지(靈知)라고 해, 고것을.

여지없이 하나만 알 수 없는 놈 나타나온 것을, 그놈이 공적영지(空寂靈知) 넉자가 다 갖춰져 버린거여 그게.

즉차공적영지(卽此空寂靈知)가 - 이와같이 화두에 공적영지가 타성일편(打成一片)이라 해.
타성일편이요. 의단독로라 해.


의단독로(疑團獨露)•타성일편(打成一片)•공적영지(空寂靈知) 똑같은 거여.
조금도 분단없어.

그놈이 무괴무잡(無壞無雜)이다.
되었다가 안 되었다가 없어졌다가 허면, 꿈에도 아직 타성일편이니 공적영지니 의단독로니 없어.
그 화두선(話頭禪)일 바에는 결국은 거까장 도달해야 되지.

애써 화두를 해 나가는데는 - 꼭 거까장 도달해 가지고, 화두가 타성일편 의단독로 고놈이 되어 가지고 확철대오만 꼭 헌다는 것은 아니로되,

화두하다가,   아! 허다가 젠장칠 것, 그냥 툭 깨는 수가 있어.
그건 의단(疑團)이 독로(獨露) 안 되도 깨는 수가 있어, 없는 건 아녀.(4분15초~8분25초)

---------------------

*보제존자(普濟尊者) 설법 ; [몽산법어] (용화선원刊) p103~105.
〇*普濟尊者示覺悟禪人(보제존자시각오선인) - 보제존자가 각오선인에게 보이심.

念起念滅을  謂之生死니
當生死之際하야  須盡力提起*話頭호리니
話頭가  純一하면  起滅이  卽盡하리라

起滅卽盡處를  謂之寂이라하니
寂中에  無話頭하면  謂之*無記요
寂中에  不昧話頭하면  謂之靈이라하나니
卽此空寂과  靈知가  無壞無雜하야
如是用功하면  不日成之하리라

“생각이 일어나고 생각이 멸함을 생사라 이르나니,
생사(生死)의 즈음을 당하야 모름지기 힘을 다하야 화두를 들지니,
화두가 순일하여지면 일어나고 멸하는 것이 곧 다하리라.

생각이 일어나고 멸함이 곧 다한 곳을 이르되 고요함[寂]이라 하나니
고요한 가운데 화두가 없으면 무기(無記)라 함이요,
고요한 가운데 화두를 매(昧)하지 아니하면 영(靈)이라고 이르나니,
이 공적(空寂)과 영지(靈知)가 무너짐도 없고 섞임도 없어서
이와 같이 공부를 하면 며칠 안 가서 성취하리라”

(역주)
*보제존자(普濟尊者) : (1320 ~ 1376) 나옹혜근(懶翁惠勤). 고려 스님. 분류 ‘역대 스님 약력’에서 참고.
*화두(話頭) ; 화두에 참구(叅句)와 참의(叅意)가 있다。 이론적으로 따져 들어가는 것이 참의요 사구(死句) 참선이며, 말길 뜻길이 끊어져서 다만 그 언구만을 의심하는 것이 참구요 활구(活句) 참선이다.
*무기(無記) : [범] Avyaksita 선(善)•악(惡)•무기(無記) 3성의 하나。 온갖 법의 도덕적 성질을 3종으로 나눈 가운데서 선도 악도 아닌 성질로서, 선악 중의 어떤 결과도 끌어오지 않는 중간성(中間性)을 말한다。 이 무기에는 바른 지혜의 발생을 방해하는 유부(有覆) 무기가 있고 순수해서 방해하지 않는 무부(無覆) 무기가 있다。 온갖 생각이 끊어져 공적(空寂)한 상태에 있을지라도 깨달음에 이른 것이 아니므로 공적한 가운데서도 화두가 성성(惺惺)해야 한다.

*작량(酌量 따를•술 작,헤아릴 량) ; 짐작하여 헤아림.
*선객(禪客 참선 선,손님•사람 객) 참선 수행을 하는 사람.
*지지리펀펀 ; 기껏해야 아무 일도 아닌 것. *지지리-'기껏'의 사투리. *펀펀-아무 일도 하지 아니하고 빈둥거리며 노는 모양.
*잡독(雜毒) ; 괴로움•번뇌를 독에 비유해서 독이 섞여 있는 것을 잡독(雜毒)이라고 이름 붙임.
*사견(邪見) : ①잘못된 견해. 틀린 생각 ②인과(因果)의 이치를 부정하는 잘못된 생각 ③올바로 자신의 마음의 실상을 알수가 없는 것.
*대혜 스님 ; 대혜종고. 분류 ‘역대 스님 약력’에서 참고.

*서장(書狀) ; 원래 이름은 『대혜보각선사서(大慧普覺禪師書)』이며 『서장(書狀)·『대혜서(大慧書)·『대혜서문(大慧書門) 등으로 불리우고 있다. 송나라 때의 대혜종고(大慧宗)선사가 당대의 사대부 관료 40명과 2명의 스님에게 보낸 62() 서간문(書簡文 편지 형식의 ).

책은 일상생활에서 불교 수행을 생기는 의문과 올바른 수행 등에 대하여 주고받은 문답이 내용으로, 조용한 경계만을 묵묵히 지켜나가는 묵조선(默照禪) 배격하고 일상생활에서 화두를 참구하는 간화선(看話禪) 역설하였다.

*묵조사선(默照邪禪) ; 화두에 대한 의심이 없이, 그냥 조용헌 경계만을 묵묵히 지켜 나가는 그러헌 공부. 이것은 깜깜한 귀신굴(鬼神窟) 속에서 살림살이를 허는 것이라 해서 영원히 깨달을 분(分)이 없는 것이다.

*의단독로(疑團獨露 의심할 의,덩어리 단,홀로•오로지 독,드러날 로) ; 공안•화두에 대한 알 수 없는 의심(疑心)의 덩어리(團)가  홀로(獨) 드러나다(露)
*타성일편(打成一片) : 참선할 때 오직 화두에 대한 의심만이 독로(獨露)한 경계.

신고
Posted by 싼또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