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회(칠석)2014.07.17 11:22

§(181) 백중 - 우란분(盂蘭盆) - 구도현(救倒懸) / (게송)아손자유아손복~ / 보시 공덕(功德)을 쌓아라.

참으로 자식을 위할려면은 자식에게 바르게 사는 길을 가르쳐 주는 것이 제일이고, 참으로 자기의 행복을 위하고 자기의 가문을 위할려면 최상승법을 의지해서 ‘참나’를 깨닫는 길이 이것이 참으로 나의 영원한 행복을 구하는 길이고, 자식에게 보여주는 가장 아리따운 부모의 모습이더라.
최상승법을 실천하면서 돈도 벌어야 하고, 장사도 해야 하고 또 무슨 사업도 해야 하고 학문도 해야 혀. 이 최상승법을 떠나서 아무리 돈을 벌고 박사가 되고 권리를 누려 봤자, 이것은 꿈속에서 재산을 버는 것이고 꿈속에서 높은 권리를 누린 것에 지내지 못한 것이다.
‘큰 복(福)을 누리고자 하면 보시 공덕(功德)을 쌓아라’고 허는 것은 부처님께서 설하신 가장 분명한 길.
**송담스님(No.181) - 1982년(임술년) 칠석법회(82.8.25)(62분)에서.


약 19분.


앞으로 일주일이 지나면 음력 7월 15일 백중날이 돌아옵니다.
그날은 저 인도에서부터 우란분(盂蘭盆)이라 해서 ‘우란분’이란 말은 인도 범어인데, 한문으로 번역허면 구도현(救倒懸)이라,
‘구제할 구(救)자’ ‘꺼꾸러질 도(倒)자’ ‘달아맬 현(懸)자’ 구도현, 거꾸로 매달린 것을 구제한다.

지옥에 가서 거꾸로 매달려 가지고 가진 고문을 당하고 있는 우리의 선망부모(先亡父母)가 있는데, 그 백중날에는 지옥문을 활짝 열어 버리고 그 지옥고 받는 사람들에게 하루 동안 특별 휴가를, 사면을 내주는 날입니다.
그날 하루는 고문허던 것을 다 풀어주고, 물도 마음껏 마시고, 먹고 싶은 것도 마음껏 먹도록 지옥문을 하루 동안 열어주는 날인데,

그래서 절에서는 인도나 중국이나 동남아 각국이나 한국이나 일본, 불교국에서는 부처님때부터 오늘날까지 '우란분'이라 해 가지고 백 가지 과일과 백 가지 음식을 잘 차려 놓고,
지옥고(地獄苦)를 받다가 하루 동안 휴가를 맞은 우리의 선망부모들이 오셔서 마음껏 잡숫고,

또 부처님과 선지식(善知識)의 법문(法門)을 듣고서 이고득락(離苦得樂)을 하도록, 해탈도를 증득(證得)허도록 해 드리는 그러헌 법요식을 거행하는 날입니다.

그러면 ‘어째서 하필 백중날이면은 지옥고의 그 고문을 허던 것을 다 쉬게 하고 휴가를 내주냐’허면,
부처님의 십대제자(十大弟子) 가운데 ‘목련존자(目連尊者)’라 하는 존자가 있었는데 그 분은 아버지는 참 훌륭했지만, 아주 고약한 죄를 많이 지은 어머니가 계셔서 그 어머니가 죄를 많이 지은 그 과보로 지옥고를 받고 계셨는데,
그 어머니를 목련존자의 효심으로 제도(濟度)를 해드리는 그러헌 그 역사 유래가 있어서 그날을 기념하기 위해서,

보통 이 사회에서도 새로 대통령으로 취임을 허시게 되거나 또는 8•15 해방과 같은 그런 국경일, 그런 날에는 사면령을 내려 가지고 교도소에 감옥살이를 하는 그러헌 죄수들을 각기 형편에 따라서 풀어주기도 하고 죄를 삭감을 해 주기도 하고 모다 그런 거와 마찬가지인 것입니다.

그러니 만큼 앞으로 돌아오는 백중날 음력 7월 15일 날에는 우리의 선망부모를 천도(薦度)해 드리는 날인만큼 이 자리에 나오신 청신사(淸信士) 청신녀(淸信女) 여러분께서는 한 분도 빠지시지 말고 그날 오셔서 이 법요식에 참석을 해 주시고,
여러분의 일가 친척이나 이웃이나 친구 간에도 특별히 비명(非命)에 간 분들, 한(恨)을 풀지 못하고 가신 분들 또 설사 좋게 돌아가셨다 하더라도 선망부모가 한(限)이 없는 만큼,

이 법요식에 서로서로 권해서 한 분도 빠지시지 말고 그날 모다 정성껏 공양(供養)과 폐백(幣帛)을 준비를 해 가지고 동참(同參)을 해주시기를 바랍니다.

우리의 선망부모들이 말이에요, 다른 친구들도 다 용화사에 천도 법요식이 있고 법문을 설하니까 우리가 거기를 가자하고 위~하니 가는데, 자기도 용화사가 어디가 붙었는지 모르지만 다른 친구 영가들이 위~하니 가니까 자기도 친구 따라서 강남간다고 따라와 봤는데,
다른 사람들은 모다 아내와 며느리와 딸과 아들과 손자 손부들이 모다 와서 이 법회에 동참해 가지고 있는데,
자기는 와서 아무리 이리저리 휘휘 둘러봐야 자기 아내도 와 있지 않고 며느리도 꼴도 보이지도 않고 아들 손자도 와 있지도 않고 허면 영가(靈駕)가 얼마나 참 외롭고 쓸쓸허냐 그말이여.

그러니 그날은 유독 한 분도 빠지시지 말고 이 법보재(法寶齋)에 동참하신 분은 말 할 것도 없고 법보재에 이 만년위패 들지 아니하신 분이라도 그날은 오셔서 모다 임시위패라도 해서 동참을 허시고,
이렇게 해서 우리가 그 동안에 못다한 효도를 다하고 그 동안에 본의(本意) 아니게 부모와 조상들에게 또 살아계신 부모에게 효도를 못 하신 분도 이날 오셔서 참회 겸(兼)해서 이날 법회에 꼭 동참을 하실 것이며,

그 참회(懺悔)라고 하는 것은 지나간 죄를 회개(悔改)할 뿐만 아니라, 앞으로 그 마음을 돌이켜서 이 죄를 다시는 짓지 아니하고, 죄를 짓지 아니헌데서 그치지 아니하고 더욱 효도를 하고 착한 일을 하고,
더구나 거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최상승법을 믿고 실천을 해서 결정코 도업(道業)을 성취허는 데까지 나아간다면은 이것이 우리 불제자가 해야 할 길이요, 나아갈 길이요, 실천할 길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조실스님께서는 이 주안(朱安) 갯벌에다가 이렇게 법보전 용화선원을 창설을 해 가지고 이렇게 우리가 의탁할 수 있는 이러헌 한국에 제일가는 선(禪) 불도량(佛道場)을 건설허게 된 것입니다.


아손자유아손복(兒孫自有兒孫福)허니  불위아손작우마(不爲兒孫作牛馬)니라
나무~아미타불~
고래다소영웅한(古來多少英雄漢)이  남북동서와토니(南北東西臥土泥)로구나
나무~아미타불~

아손자유아손복(兒孫自有兒孫福)하니 불위아손작우마(不爲兒孫作牛馬)니라.
아손(兒孫), 자손들은 아들·딸·손자들은 제 스스로 저 먹을 복을 다 타고났어.

불위아손작우마(不爲兒孫作牛馬)라. 그러니 아들·딸·손자를 위해서 내가 소와 말이 될 필요는 없다 그말이여.

저 먹을 것 저 타고났고, 지가 복을 지었으면 지가 잘 살 것이고, 지가 복을 지은 것이 없으면 지가 가난할 수 밖에는 없는 것이, 부모가 아무리 재산이 많아서 그 많은 재산을 자손에게 물려준다 하더라도 지가 복이 없으면 당대(當代)에 털어먹고 마는 것이고.

차라리 재산이 없었으면 감옥에는 들어가지 아니할 것이고, 지가 그 부모가 물려준 재산이 없었으면 그러헌 큰 죄를 짓지 아니했을 텐데, 공연히 부모가 지 분에 넘치는 재산을 갖다가 잔뜩 물려주었기 때문에 그놈으로 주색잡기에 빠지고 그 못된 짓을 해 가지고 쇠고랑을 찬 예가 얼마던지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부모는 자식에게 바르게 사는 길을 가르켜 주는 것으로서 유산(遺産)을 삼는 것이 훌륭한 것이지,
바르게 사는 길을 가르켜 주지 아니허고 재산만 많이 안겨주면 그랬다고 해서 자손이 행복하게 잘 사는 것이 아니여.

공연히 쓸데없이 자식을 위해서 소나 말이 되어 가지고 꿍꿍 피땀 흘려 일했을 뿐, 부모 자식을 참으로 위하는 길이 아니더라 그 말씀이여.

고래다소영웅한(古來多少英雄漢)이 남북동서와토니(南北東西臥土泥)로구나
동서고금에 많은 그 잘나고 똑똑한 영웅들이, 동서남북 흙속에 다 한줌 흙이 되어 가지고 다 묻혀있더라 그말이여.

자식을 위해서 소나 말이 되어 가지고 피땀 흘려서 일을 허는 것이 참으로 자식을 위하는 도리도 아니고 또 자기 자신의 행복을 위하는 길도 아니더라 그말이여.

참으로 자식을 위할려면은 자식에게 바르게 사는 길을 가르쳐 주는 것이 제일이고,
참으로 자기의 행복을 위하고 자기의 가문을 위할려면 최상승법을 의지해서 ‘참나’를 깨닫는 길이 이것이 참으로 나의 영원한 행복을 구하는 길이고, 자식에게 보여주는 가장 아리따운 부모의 모습이더라 이 말씀이여.

그렇다고 해서 ‘에이, 그것 자식이라 하는 것은 잘 먹여 봤자 소용없고 잘 입혀 봤자 소용없고 재산을 많이 남겨 줘도 소용 없으니까, 나만 배가 터지도록 잘먹고 잘 입고 자식은 웬수 보듯 남 보듯 해 버려야겠다’ 이렇게 생각을 먹는다면 여러분의 자손들은 이 송담을 막 욕을 할 것입니다.

무슨 법문을 잘못 해 가지고 우리 부모가 나 밖에는 몰랐는데 이제는 나를 갖다가 영 본체만체허고, 그렇게 되어서야 쓰겠습니까.
부모 자식의 인연이라 하는 것은 무량겁 뗄 수 없는 인연으로 부모 자식의 인연이 되었는데, 부모로서 자식에게 해야 할 도리는 다 해야죠.
해야 하지만, 잘 먹이고 잘 입히고 돈 많이 주는 것으로해서 자식을 참으로 위한 것이라고 생각해서는 그것은 잘못된 생각이다 이것입니다.

먹일 만큼 물론 먹어야 하고, 입힐 만큼 입혀야 하고, 가르킬 만큼 가르켜야지만 참으로 자식을 위하는 길은 바른 길을 가리켜 주는 거다.

‘불법을 참으로 최상승법을 믿고 최상승법을 실천해서 ‘참나’를 깨닫는 것 이것이 최고의, 이 세상에 있는 최고의 바른 길이다’하는 것을 가르켜 줘야 하는데 입으로만 가르쳐 주는 것은 소용이 없고,
부모 자신이 그것을 실천해서 참다운 행복을 누리는 것을 몸소 보여줘야, 그것을 자녀들이 보고 ‘아! 우리 부모는 정말 인격자이시고 훌륭한 부모다. 나도 그 부모를 본받아서 나도 그것을 실천허도록...’

그 최상승법을 실천하면서 돈도 벌어야 하고, 장사도 해야 하고 또 무슨 사업도 해야 하고 학문도 해야 혀.
이 최상승법을 떠나서 아무리 돈을 벌고 박사가 되고 권리를 누려 봤자, 이것은 꿈속에서 재산을 버는 것이고 꿈속에서 높은 권리를 누린 것에 지내지 못한 것이다. 이것을 나는 말씀을 드리고 있는 것입니다.

오늘 이 칠석법회에 참석하신 분은 이와 같은 까닭으로 해서 여러분은 반드시 소원을 성취할 것입니다.

최상승법을 믿고 실천을 해서 무상대도(無上大道)를 성취허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그러헌 대도를 성취허는 데 어찌 인간 세상에 조그마한 부귀영화 같은 것을 어찌 성취를 못하겠습니까.

부귀영화(富貴榮華)라 하는 것은 욕심으로 구함으로써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 그것이 제절로 오도록 내가 자세를 취하면은 되는 것입니다.

목욕탕에 가서 물을 자꾸 잡아다니면은 물은 내 몸에 부딪쳐서 결국은 저리 가버리고, 물을 자꾸 밀어 대면 그 물은 저쪽 벽에 부딪쳐서 다시 내한테 오는 것입니다.
쓰레받기로 방 쓰레기를 쓸어가지고 마지막에 쓰레기를 받을 때에, 쓰레받기가 자꾸 뒤로 뒤로 물러서면 물러설수록 한 점의 쓰레기도 티끌도 남김없이 다 받아 낼 수가 있습니다.
지가 더 많이 쓰레기를 받기 위해서 자꾸 앞으로 쓰레받기를 앞으로 앞으로 내려 밀면 쓰레기를 남음이 없이 받을 수가 없는 것입니다.

양보심을 가지고 남을 생각하고 보시(布施)헐 줄 알고 남에게 양보할 줄 알 때에 그러헌 자세로 생활을 해 나가면 우리는 한없는 부귀도 누릴 수가 있습니다.
어리석은 사람은 눈에다 불을 켜고 욕심을 내면 얻어질 줄 알지만, 절대로 욕심을 부린다고 해서 큰 부자가 되지 않는다고 허는 것은 우리는 동서고금의 역사를 통해서 볼 수가 있는 것입니다.

‘큰 복(福)을 누리고자 하면 보시 공덕(功德)을 쌓아라’고 허는 것은 부처님께서 설하신 가장 분명한 길인 것입니다.(42분49초~61분34초)(끝)


---------------------

*선지식(善知識) ; ①정직하고 덕(德)이 있는 벗으로, ‘부처님의 가르침’을 말하여 다른 이로 하여금 고통의 세계에서 벗어나 이상경(理想境)에 이르게 하는 이. ②남녀•노소•귀천을 가리지 않고 모두 불연(佛緣)을 맺게 하는 사람. ③지식(知識)•선우(善友)•친우(親友)•선친우(善親友)•승우(勝友)라고도 함.
*법문(法門 부처의 가르침 법,문 문) : 부처님의 가르침은 중생으로 하여금 나고 죽는 고통 세계를 벗어나, 열반(涅槃)에 들게 하는 문이므로 이렇게 이름. 부처님의 가르침을 이르는 말. 진리에 이르는 문.
*이고득락(離苦得樂) ; 괴로움을 벗어나서 즐거움을 누림.
*해탈(解脫) : [범] Vimoksa ; Vimukta ; mukti  [파] Vimokha ; Vimutta ; Vimutti  음을 따라 비목차(毘木叉) • 비목저(毘木底) • 목저(木底)라고 한다。모든 번뇌의 속박을 끊어 버리고 온갖 고통에서 벗어난다는 뜻이므로, 도탈(度脫) 혹은 자유자재(自由自在)라고도 한다。또는 열반(涅槃)의 딴 이름으로도 쓰인다.
열반은 불교 구경(究竟)의 이상으로써 여러가지 속박에서 벗어난 상태이므로 곧 해탈이라고도 할 수 있다.
*십대제자(十大弟子) ; 석가모니의 제자 중 수행과 지혜가 뛰어난 10명을 이르는 말.
사리불(舍利弗) : 산스크리트어 śāriputra의 음사. 마가다국(magadha國)의 바라문 출신으로, 지혜가 뛰어나 지혜제일(智慧第一)이라 일컬음. 원래 목건련(目犍連)과 함께 육사외도(六師外道)의 한 사람인 산자야(sañjaya)의 수제자였으나 붓다의 제자인 앗사지로부터 그의 가르침을 전해 듣고, 250명의 동료들과 함께 붓다의 제자가 됨. 붓다보다 나이가 많았다.
목건련(目犍連) : 산스크리트어 maud galyāyana의 음사. 마가다국(magadha國)의 바라문 출신으로, 신통력이 뛰어나 신통제일(神通第一)이라 일컬음. 원래 산자야(sañjaya)의 수제자였으나 사리불(舍利弗)과 함께 붓다의 제자가 됨. 붓다보다 나이가 많았다.
가섭(迦葉) : 산스크리트어 kāśyapa의 음사. 마가다국(magadha國) 출신으로, 엄격하게 수행하여 두타제일(頭陀第一)이라 일컬음. 결혼했으나 아내와 함께 출가하여 붓다의 제자가 됨. 붓다가 입멸한 직후, 왕사성(王舍城) 밖의 칠엽굴(七葉窟)에서 행한 제1차 결집(結集) 때, 그 모임을 주도함.
수보리(須菩提) : 산스크리트어 subhūti의 음사. 사위국(舍衛國)의 바라문 출신으로, 공(空)의 이치에 밝아 해공제일(解空第一)이라 일컬음. 그래서 공(空)을 설하는 경(經)에 자주 등장하여 설법함.
부루나(富樓那) : 산스크리트어 pūrṇa의 음사. 바라문 출신으로, 설법을 잘 하여 설법제일(說法第一)이라 일컬음. 녹야원(鹿野苑)에서 붓다의 설법을 듣고 그의 제자가 됨. 인도의 서쪽 지방에서 붓다의 가르침을 전파하다가 거기에 입적함.
아나율(阿那律) : 산스크리트어 aniruddha의 음사. 붓다의 사촌 동생으로, 붓다가 깨달음을 성취한 후 고향에 왔을 때, 아난(阿難)·난타(難陀) 등과 함께 출가함. 통찰력이 깊어 천안제일(天眼第一) 이라 일컬음.
가전연(迦旃延) : 산스크리트어 kātyāyana의 음사. 인도의 서쪽에 있던 아반티국(avanti國)의 크샤트리야 출신으로, 왕의 명령에 따라 붓다를 그 나라로 초청하기 위해 찾아갔다가 출가함. 깨달음을 얻은 후 귀국하여 붓다의 가르침을 전파함. 교리에 밝아 논의제일(論議第一)이라 일컬음.
우바리(優波離) : 산스크리트어 upāli의 음사. 노예 계급인 수드라 출신으로 석가족의 이발사였는데, 아난(阿難)·난타(難陀)·아나율(阿那律) 등이 출가할 때 같이 붓다의 제자가 됨.
계율에 엄격하여 지계제일(持戒第一)이라 일컬음. 붓다가 입멸한 직후, 왕사성(王舍城) 밖의 칠엽굴(七葉窟)에서 행한 제1차 결집(結集) 때, 계율에 대한 모든 사항을 암송함으로써 율장(律藏)의 성립에 크게 기여함.
나후라(羅睺羅) : 산스크리트어 rāhula의 음사. 붓다의 아들. 붓다가 깨달음을 성취한 후 고향에 왔을 때, 사리불(舍利弗)과 목건련(目犍連)을 스승으로 하여 출가함. 지켜야 할 것은 스스로 잘 지켜 밀행제일(密行第一)이라 일컬음.
@아난(阿難) : 산스크리트어 ānanda의 음사. 붓다의 사촌 동생으로, 붓다가 깨달음을 성취한 후 고향에 왔을 때 난타(難陀)·아나율(阿那律) 등과 함께 출가함. 붓다의 나이 50여 세에 시자(侍者)로 추천되어 붓다가 입멸할 때까지 보좌하면서 가장 많은 설법을 들어서 다문제일(多聞第一)이라 일컬음.
붓다에게 여성의 출가를 3번이나 간청하여 허락을 받음. 붓다가 입멸한 직후, 왕사성(王舍城) 밖의 칠엽굴(七葉窟)에서 행한 제1차 결집(結集) 때, 아난이 기억을 더듬어 가며 “이렇게 나는 들었다. 어느 때 붓다께서는……”이라는 말을 시작으로 암송하면, 여러 비구들은 아난의 기억이 맞는지를 확인하여 잘못이 있으면 정정한 후, 모두 함께 암송함으로써 경장(經藏)이 결집됨.
*목련(目犍連, 目連) ; 산스크리트어 maudgalyāyana의 음사. 대(大)목건련 또는 마하(摩訶)목건련이라고도 한다. 원명 꼴리따. 부처님 십대제자(十大弟子)의 한 사람.
마가다국(magadha國)의 바라문 출신으로, 인근 마을의 사리불(舍利弗)와 친하여 어느 날 바라문교의 축제를 구경하다가 인생의 허무함을 느끼고 깨달음을 얻기 위해 스승을 찾아나서 라자가하(王舍城)의 유명한 회의론자 산자야 문하로 들어갔으나 완전한 마음의 평화를 얻지는 못하던 중에,
사리불이 라자가하의 거리에서 탁발을 하던 부처님의 제자 앗사지(馬勝)를 만나 들은 “일체는 원인이 있어 생기는 것 / 여래는 그 원인을 설하시네 / 그리고 또 그 소멸까지도 / 위대한 사문은 이와 같이 가르치네”라는 연기(緣起)의 가르침을 사리불한테 듣고는,
사리불과 산자야의 제자 250명과 함께 죽림정사를 방문해 부처님께 귀의했다. 신통력이 뛰어나 신통제일(神通第一)이라 일컬음. 사리불과 함께 불교교단의 중심인물이었다.
붓다보다 나이가 많았고, 탁발하는 도중에 외도(外道)들이 던진 돌과 기왓장에 맞아 고통을 겪는 중에, 사리불이 열반에 들었다는 소식을 듣고, 붓다에게 나아가 열반에 들겠다고 말씀 드리고 고향으로 돌아가다 마수촌에서 열반에 들었다.
*제도(濟度 건널 제,건널 도) ; 중생을 미혹의 큰 바다(생사고해 生死苦海)로부터 구하여(濟), 생사없는 피안(彼岸,깨달음의 언덕)에 이르게 하는(度) 것. 제(濟)는 구제(救濟). 도(度)는 도탈(度脫).
[참고 : 구제(救濟 건질 구,건널 제) 어려움이나 위험에 빠진 사람을 돕거나 구하여 줌. 도탈(度脫 건널 도,벗을 탈) 속세의 속박이나 번뇌 등에서 벗어나 근심이 없는 편안한 경지에 도달함.]
*천도(薦度) ; 불교 의례의 하나. 망자의 넋을 부처님과 인연을 맺어 주어 좋은 곳으로 가게 하는 일.
*청신사(清信士) ; 출가하지 않고 재가(在家)에서 부처님의 가르침을 따르는 남자 신도, 곧 우바새(優婆塞).
*청신녀(清信女) ; 출가하지 않고 재가(在家)에서 부처님의 가르침을 따르는 여자 신도, 곧 우바이(優婆夷).
*비명(非命) ; 제 목숨대로 다 살지 못함.
*공양(供養) ; ①불(佛)•법(法)•승(僧)의 삼보(三寶)에 음식•옷•꽃•향 등을 바침. ②공경함. 찬탄함. 칭송함. 예배함. ③봉사함. ④절에서 음식을 먹는 일.
*폐백(幣帛) ; ①임금에게 바치거나 제사 때 신에게 바치는 물건. 또는 그런 일. ②신부가 처음으로 시부모를 뵐 때 큰절을 하고 올리는 물건. 또는 그런 일. ③윗사람이나 점잖은 사람을 만나러 갈 때 가지고 가는 선물.
*동참(同參) ; 스님와 신도가 한 법회에 같이 참석하여 불도(佛道)를 닦는 일.
*영가(靈駕) ; 망자의 넋을 높여 부르는 말. 영(靈)은 정신의 불가사의함을 의미하는 것으로 정신 자체를 가리키고, 가(駕)는 상대를 높이는 경칭(敬稱)이다.
*법보재(法寶齋) ; 매년 음력 3월 16일에 용화사 법보재자(法寶齋者)와 법보전 만년위패에 모신 선망부모 영가들과 인연 있는 영가들의 무량겁으로부터 지은 업장을 참회 소멸하고, 정법(正法)에 귀의하여 도솔천 내원궁이나 극락세계에 왕생하시고, 재자와 영가 모두 진리의 세계에 나아가도록 하기 위해 전강 조실스님께서 개설(1963년)하신 합동 천도재(薦度齋).
*만년위패(萬年位牌) ; 전강 조실스님께서 우리들의 선망부모와 유주·무주의 영가 천도를 위해서 만들어 놓으신 제도.
영가에게 법보전에 편안한 거처를 마련하여 이 법보전에서 좋은 도반들과 한 가족이 되어, 용화선원이 있는 한 계속 매일 예불시 축원하고 법회 때나 평소에 법문(法門)을 들려드려,
영가가 원한심을 내려 놓고 모든 업장을 소멸하여 도솔천 내원궁이나 극락세계에 왕생하시거나, 다시 인간으로 환생하더라도 정법(正法)에 귀의하여 스스로 깨닫고 모든 중생을 제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전강선사께서 만드신 제도.
*참회(懺悔 뉘우칠 참,뉘우칠 회) ; ①자기의 잘못에 대하여 깨닫고 깊이 뉘우치며, 다시는 같은 잘못을 짓지 않겠다고 결심함. ②신이나 부처님 또는 대중 앞에서 자기의 죄를 뉘우치고 용서를 구함.
*도업(道業) ; 도(道)는 깨달음. 업(業)은 영위(營爲-일을 계획하여 꾸려 나감). 불도(佛道)의 수행. 진리의 실천.
*(게송) 아손자유아손복(兒孫自有兒孫福)~ ; ‘순치황제(順治皇帝) 출가시(出家詩)’ 참고.
*최상승법(最上乘法)=활구참선법(活句參禪法)=간화선(看話禪) ; 더할 나위 없는 가장 뛰어난 가르침.
*활구참선(活句參禪) ; 선지식(스승)으로부터 화두•공안(公案) 하나를 받아서[본참공안] 이론을 사용하지 아니하고 다못 꽉 막힌 알 수 없는 의심(疑心)으로 화두를 참구(參究)해 나가 화두(공안)을 타파하여 견성성불(見性成佛)하는 참선법(參禪法). 참선을 하려면 활구참선을 해야 한다.
참선의 다른 경향으로 사구참선(死句參禪)이 있는데, 사구참선은 참선을 이론적으로 이리저리 따져서 분석하고, 종합하고, 비교하고, 또 적용해 보고, 이리해서 공안 또는 화두(話頭)를 부처님 경전이나 조사어록에 있는 말씀을 인용하여 이론적으로 따지고 더듬어서 알아 들어가려고 하는 그러한 참선인데, 이것은 죽은 참선입니다. 1700공안을 낱낱이 그런 식으로 따져서 그럴싸한 해답을 얻어놨댔자 중생심이요 사량심이라, 그걸 가지고서는 생사해탈은 못하는 것입니다.
생사윤회가 중생의 사량심(思量心)으로 인해서 일어난 것인데 사량심을 치성하게 해 가지고 어떻게 생사를 면할 수가 있겠습니까?
*무상대도(無上大道) ; 최고의 큰 깨달음.
*부귀영화(富貴榮華) ; 많은 재산과 높은 지위로 누릴 수 있는 영광스럽고 호화로운 생활.
*보시(布施) : [범] dana  음을 따라 단나(檀那)라고도 쓴다。남에게 베풀어 준다는 뜻이다.
재물로써 주는 것을 재시(財施)라 하고, 설법하여 정신의 양식과 도덕의 재산을 풍부하게 하여 주는 것을 법시(法施)라 하고, 계를 지니어 남을 침해하지 아니하며 또는 두려워하는 마음이 없게 하여 주는 것을 무외시(無畏施)라 한다.
*공덕(功德) ; ①복, 복덕 ②선한 마음으로 남을 위해 베푸는 모든 행위와 마음 씀씀이.
무엇보다 가장 큰 공덕은 불법에 귀의하여 깨달음을 닦는 것이고, 이러한 사람을 보고 함께 기뻐하는 것도 큰 공덕(隨喜功德)이 된다. 이러한 공덕은 끝이 없어서 수천 사람이 횃불 하나에서 저마다 홰를 가지고 와서 불을 붙여 가더라도 원래의 횃불은 사그러들지 않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싼또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