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공선사2013.11.07 10:14

§(458) (게송) 세로다위험 산문진적요~ / 학인무타술 직사대사인~ / 참선학자는, 만공스님 말씀에 ‘썩은 나무둥치가 되라’

**송담스님(No.458) - 1991년(신미년) 동안거결제법회(37분)에서.

약 8분.


세로다위험(世路多危嶮)한데  산문진적요(山門鎭寂寥)로구나
나무~아미타불~
종래애청산(從來愛清散)한데  황복치시요(況復値時澆)리요
나무~아미타불~

세로다위험(世路多危嶮)한데, 산문진적요(山門鎭寂寥)로구나. 세상이 이렇게 정말 살아가기가 어려워. 그런데 너무너무 위태롭고 험하고 그런데 산문(山門)은 진적요(鎭寂寥)요. 도문(道門)은 정말 참 조용하고 조용한 곳이로구나.

종래(從來)로 애청산(愛清散)하야, 다생겁래(多生劫來)로 저 전생에 숙세부터서 이 맑고 고요한 이 도문을 사랑해 왔기에 금생에 이렇게 사람 몸을 받았고 또 이렇게 불법(佛法)을 만났는데,
황복치시요(況復値時澆)리요, 하물며 이렇게 세상이 말세(末世)가 되어 가지고 이렇게 험악할 때야 더 말할 것이 있겠는가?

원래 오욕락(五欲樂)이 허망(虛妄)한 줄 알고 정말 도를 닦아서 생사해탈(生死解脫)을 해야겠다하는 그런 생각이 전생에부터서 있어 왔기에 이렇게 또 불법을 만났거든. 하물며 이렇게 세상이 살아가기가 어렵고 말세가 되어서 온통 탐심과 진심과 어리석은 마음으로 그러헌 탐진치 삼독(三毒)의 불이 훨훨 타고 있는 이때에야 더 말할 것이 있겠는가? 고려 대각국사의 게송(偈頌)입니다.


학인무타술(學人無他術)이여  직사대사인(直似大死人)이니라
나무~아미타불~
일점기야무(一點氣也無)하여  방여나인합(方與那人合)이니라
나무~아미타불~

학인무타술(學人無他術)이여, 직사대사인(直死大死人)이다. 도학자가, 참선학자가 무슨 다른 방책이 없어. 다른 길이 없다 그말이여.

직사대사인(直死大死人)이여. 바로 대사인(大死人)과 같이 되라. 아주 죽은 사람이 되어 버려라 이거거든.

만공스님 말씀에 ‘썩은 나무둥치가 되라’ 이거거든. 칭찬해도 좋아할 줄 모르고, 잘못했다고 꾸짖어도 성낼 줄도 모르고, 밥을 먹어도 밥맛을 모르고, 산을 봐도 산이 보이지 않고, 물을 봐도 물이 보이지 않어. 완전히 바보 천치(天癡)가 되고 죽은 송장처럼 되어라 그거거든. 그 길 밖에는 도학자의 살아가는 방책이 없어.

일점기야무(一點氣也無)다. 한 점 아무리 코에다 귀를 대고 들어 봐도 숨소리조차 안 나. 어떻게 되게 죽어 버렸던지. 그렇게 되어버려야 바야흐로 불조(佛祖)의 스승이 될 수 있는 확철대오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오늘 신미년 동안거 결제일을 맞이해서 이렇게 사부대중, 여러 형제자매요, 여러 도반들이요, 또 동시에 산승(山僧)을 위해서는 도반(道伴)이면서 동시에 선지식(善知識)이십니다.
어쨌던지 올 삼동(三冬)을 정말 알뜰하게 정진을 해서, 이 산승의 진리의 눈이 뚝 떠질 수 있도록 해 주시기를 부탁을 드립니다.(28분38초~36분31초)(끝)


>>> 위의 법문 전체를 들으시려면 여기에서 들으십시오

---------------------


*(게송) ‘세로다위험~’ ; ‘宿伽耶山天城寺(가야산 천성사에 묵으며)’ [대각국사집’(동국대학교) p 446. ]
*산문(山門) ; 사원을 가리키는 호칭.
*도문(道門) ; 실천해야 할 도(道). 진실의 가르침. 반야진실(般若眞實)의 가르침. 제법실상(諸法實相)의 가르침. 정도문(正道門)의 약어(略語).
*다생겁래(多生劫來) ; 수 없이 많은 겁이래로. 육도 윤회하면서 수 많은 생을 받은 것이 시간으로 헤아릴 수 없는 것.
*요계(澆季)=교계(澆季) ;  교(澆)는 박(薄), 계(季)는 시대의 뜻. ①세상이 쇠하고 인정이 야박한 때를 말함. 보통 말법교계(末法澆季)라 함. 부처님 입멸 후 1천 5백년(혹은 천년 또는 2천년)을 지낸 뒤의 시대. ②정치나 도덕, 풍속 따위가 쇠퇴하여 어지러운 세상.
*오욕(五欲,五慾,五欲樂) ; ①중생의 참된 마음을 더럽히는-색,소리,향기,맛,감촉(色聲香味觸)에 대한-감관적 욕망. 또는 그것을 향락(享樂)하는 것. 총괄하여 세속적인 인간의 욕망. ②불도를 닦는 데 장애가 되는 다섯 가지 욕심. 재물(財物), 색사(色事), 음식(飮食), 명예(名譽), 수면(睡眠)을 이른다.
*허망(虛妄 빌 허,망령될 망) ①거짓이 많아서 미덥지 않음 ②보람이 없고 허무함.
*생사해탈(生死解脫) ; 생사(生死)를 떠나 깨달음의 세계에 드는 것.
*삼독(三毒) ; 사람의 착한 마음(善根)을 해치는 세 가지 번뇌. 욕심, 성냄, 어리석음(貪,瞋,癡) 따위를 독(毒)에 비유하여 이르는 말이다.
* 게송(偈頌) ; 시(詩), 게(偈)와 송(頌) 모두 불교의 가르침을 싯구로 나타낸 것.
*대각국사(大覺國師) ; 고려 중기의 스님. 우리나라 천태종의 개조 의천(義天, 1055~1101)의 시호. 속장경(續藏經)을 간행한 이. 문종의 넷째 아들로 선종의 동생.
* (게송) ‘학인무타술~’ ; [백운스님어록](무비 역주,민족사) p239에 ‘又作十二頌呈似(또 12송을 지어 올리다)’의 첫 게송.
*‘어떻게 되게 죽어 버렸던지’ ; ‘되게’—> 되다 ; (무엇이) 몹시 심하거나 모질다.
*산승(山僧) ; 스님이 자신을 겸손하게 일컫는 말.
*도반(道伴) ; 함께 불도(佛道)를 수행하는 벗. 불법(佛法)을 닦으면서 사귄 벗.
*선지식(善知識) ; ①정직하고 덕(德)이 있는 벗으로, ‘부처님의 가르침’을 말하여 다른 이로 하여금 고통의 세계에서 벗어나 이상경(理想境)에 이르게 하는 이. ②남녀•노소•귀천을 가리지 않고 모두 불연(佛緣)을 맺게 하는 사람. ③지식(知識)•선우(善友)•친우(親友)•선친우(善親友)•승우(勝友)라고도 함.
*삼동(三冬) ; 겨울철의 석 달.

신고
Posted by 닥공닥정